朴대통령, 사드 논의부족 비판에 "위중한 사안 어쩔 수 없어"

NSC 주재 "지금은 사드 배치 불필요한 논쟁 멈출 때" 차효진 기자l승인2016.07.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박근혜 대통령은 14일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의 경북 성주배치 결정을 놓고 갈등이 커지고 있는 것에 대해 "사드 배치와 관련한 불필요한 논쟁을 멈출 때"라며 정면 돌파 의지를 분명히 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면서 “이해당사자 간엔 충돌과 반목으로 정쟁이 나서 국가와 국민의 안위를 잃어버린다면 더 이상 대한민국은 존재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 박근혜 대통령_청와대 제공

 

박 대통령이 ‘국가의 존립’까지 거론하며 민심 달래기에 나선 것은 사드 배치 문제로 지역갈등 심화는 물론 국론마저 분열될 수 있다는 위기감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사드 배치지역 발표가 난 13일 경북 성주 주민들이 대규모 궐기대회를 열고, 군수를 포함한 지방의회 의원 등이 혈서와 단식농성으로써 반대 결의를 분명히 하면서 박 대통령에게 심적 부담으로 작용했을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특히 대구·경북을 지역구로 둔 일부 친박 의원들마저 지역 민심을 우선해 입장을 거듭 밝힘에 따라 박근혜정부는 논란 해소에 전력투구하는 모습이다.

박 대통령은 이날 "사드 레이더는 마을보다 한 400m 높은 곳에 위치하고 있고 그곳에서도 5도 각도 위로 발사가 되기 때문에 지상 약 700m 위로 전자파가 지나가게 된다"며 "따라서 그 아래 지역은 전혀 우려할 필요가 없는, 오히려 우려한다는 것이 이상할 정도로 안전한 지역"이라고 직접 설명에 나섰다.

그러면서 "인체나 농작물에 전혀 피해가 없다는 것을 확인할 수가 있다"며 주민들과 농가의 우려를 일축했다.

다만 박 대통령은 "성주 기지에 사드를 배치하는 과정에서 지역 주민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소통을 계속해 나가야 한다, 안전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점을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방법으로 설명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지역 주민들과의 소통을 통해서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지원 방안도 찾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박 대통령은 사드 배치지역 선정에 대한 시기의 부적절성, 공론의 결여 등 야권의 지적과 지역 주민들의 반발에 대해 '위중한 국가 안위 문제'라고 양해를 구했다.

그는 "사드 배치 과정이 워낙 위중한 국가 안위와 국민 안전이 달린 문제라서 공개적으로 논의를 하는 것은 쉽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다양한 선정 지역을 가지고 논의를 광범위하게 하지 못한 것은 위중한 사안이라 어쩔 수 없었다는 것을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은 "(사드 배치와 패트리어트 미사일 재배치로) 수도권과 중부 이남 지역을 포함한 대한민국 전역의 미사일 방어 체계가 획기적으로 강화가 될 것"이라며 "여야 지도부를 포함해 의원들의 관심과 의견을 광범위하게 수렴하면서 국가안보와 국민안전을 위한 협력을 구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차효진 기자  hjcha@worldyan.com
<저작권자 © 대한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협회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사)대한인터넷신문협회 사단법인고유번호: 518-82-00021  |   회장/이사장 이치수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2, 한신빌딩 1105  |  대표전화 : 02-2633-2583  |  팩스 : 02-2633-2584  |  정기간행물번호 : 서울 아 03584  |  발행·편집인 : 이치수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서원
Copyright © (사)대한인터넷신문협회. 협회 공식 계좌: 기업은행 077-149845-04-018(예금주: 사단법인 대한인터넷신문협회)
All rights reserved.Contact webmaster@inak.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