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軍, 北 SLBM 대응 핵잠수함 도입 검토" 촉구

"北 SLBM 발사 규탄·핵미사일 포기촉구 결의안 국회 제출할 것" 차효진 기자l승인2016.08.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최근 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시험 발사한 것과 관련해 "군 당국은 핵추진 잠수함 도입 등 북한 SLBM을 근본적으로 봉쇄할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을 검토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_새누리 홈페이지...

정 원내대표는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 SLBM 발사는 대한민국뿐 아니라 동북아 안보에도 엄청난 위협으로, 발사 원점을 탐지하기 어렵다는 점에서도 지상 발사 미사일보다 더 심각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노무현 정부 때인 2003년에도 우리 군은 4천t급 핵추진건조함 건조를 추진하다가 중단된 전례가 있다"며 "군 당국은 사드(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THAAD) 배치·핵우산 확보 등 한미동맹 강화와 더불어 핵추진 잠수함 배치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기 바란다"고 거듭 촉구했다.

우리 정부는 2003년 노무현정부 당시 2020년까지 4천t급 핵잠수함 3척을 건조하는 계획(일명 362사업)을 추진하다가 1년 만에 무산된 바 있다.

새누리당 내부에서는 전날(28)에도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의원 모임'이 핵잠수함 보유 필요성을 주장하기도 했다.

정 원내대표도 "새누리당은 빠른 시일 안에 북한의 SLBM 발사 규탄 및 핵미사일 포기 촉구 결의안을 국회에 제출할 것"이라며 야당의 협조를 구했다.

하지만 국방부는 우리 군의 핵추진 잠수함 보유에는 공감하면서도 “아직 결정된 바 없다”는 입장으로 신중한 반응이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여당과 일부 군사전문가들이 북한의 SLBM 위협이 현실화된 만큼 잠항 능력이 뛰어난 핵추진 잠수함을 건조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국방부는) 현 상황에 대한 우려 속에서 나온 말로 이해한다"면서 "현재 핵추진잠수함에 대해선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한편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신임대표가 ‘사드 한반도 배치 반대’를 당론으로 채택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정 원내대표는 "참으로 실망스럽고 안타깝다"며 "수권을 지향하는 정당이라면 국가안보 문제는 국익을 기반으로 하는 합리적인 판단이 절실하다"고 언급했다.


차효진 기자  hjcha@worldyan.com
<저작권자 © 대한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협회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사)대한인터넷신문협회 사단법인고유번호: 518-82-00021  |   회장/이사장 이치수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2, 한신빌딩 1105  |  대표전화 : 02-2633-2583  |  팩스 : 02-2633-2584  |  정기간행물번호 : 서울 아 03584  |  발행·편집인 : 이치수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서원
Copyright © (사)대한인터넷신문협회. 협회 공식 계좌: 기업은행 077-149845-04-018(예금주: 사단법인 대한인터넷신문협회)
All rights reserved.Contact webmaster@inak.k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