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글로벌 프랜차이즈 비즈니스 플라자 개최

초청상담회·포럼·현장연계로, 프랜차이즈 해외진출 물고 튼다 대한인터넷신문l승인2017.10.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각 국의 프랜차이즈 가맹본부 수와 가맹점 수의 비교
[대한인터넷신문]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KOTRA은 중소 프랜차이즈 성공적 해외진출을 돕기 위해서 12일 인터콘티넨탈호텔 그랜드볼룸에서 ‘2017 글로벌 프랜차이즈 비즈니스 플라자‘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우수한 비즈니스모델을 보유하고도 현지정보·홍보부족, 지원인프라 미비 등으로 해외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중소프랜차이즈의 글로벌化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장에서는 그동안 국내 브랜드에 관심이 많은 해외바이어를 초청해 국내기업과 매칭하는 수출상담회, 수출계약 및 MOU 체결식, 수출포럼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됐다.

수출상담회는 그동안 사전 접촉을 해왔거나 한국에 관심을 보여왔던 해외바이어(19개국, 59개사)를 초청해, 국내 프랜차이즈 기업(250개사)과 1:1 수출상담회 및 점포방문 현장연계, 수출계약 및 MOU 체결식 등 실제 계약체결로 연결될 수 있도록 기획됐다.

수출포럼에서는 국내외 전문가들과 프랜차이즈 관계자들이 참석해, 해외시장동향, 해외진출 전략 및 성공사례 등 해외진출을 위한 생생한 정보공유의 장을 마련해, ‘글로벌 프랜차이즈기업의 성공비결‘, ’프랜차이즈 기업의 해외진출 사례‘, ’동남아시아 프랜차이즈 시장진출 방안‘ 등 유용한 주제발표와 다양한 의견을 교환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동안 국내 프랜차이즈 업계는 과당경쟁, 불공정, 외식업편중, 가맹본부 영세성 등 여러 문제점으로 몸살을 앓아온 반면, 해외로 진출한 국내의 프랜차이즈는 76개 브랜드, 238 곳으로 국내 전체 프랜차이즈의 2.2%에 불과 한류문화의 전파와 한국기업이 진출한 국가들을 대상으로 해외 진출 국가들을 다변화한다면, 우수한 품질과 좋은 이미지를 보유한 국내 프랜차이즈의 글로벌 진출 사례는 계속 늘어날 전망이다.

행사에 참석한 중소벤처기업부 권대수 소상공인정책관은 “글로벌 잠재력을 지니고 있는 중소 프랜차이즈 기업들이 이번 행사를 통해 해외진출의 본격적인 전기를 마련하길 바라며, 앞으로, 유망한 국내 프랜차이즈의 성공적인 해외진출을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대한인터넷신문  webmaster@inako.org
<저작권자 © 대한인터넷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인터넷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협회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사)대한인터넷신문협회 사단법인고유번호: 518-82-00021  |   회장/이사장 이치수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2, 한신빌딩 1105  |  대표전화 : 02-2633-2583  |  팩스 : 02-2633-2584  |  정기간행물번호 : 서울 아 03584  |  발행·편집인 : 이치수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서원
Copyright © (사)대한인터넷신문협회. 협회 공식 계좌: 기업은행 077-149845-04-018(예금주: 사단법인 대한인터넷신문협회)
All rights reserved.Contact webmaster@inak.kr for more information.